빠르고 편리한 교통혁신, 수도권 30분 출퇴근 시대 이끌 GTX 차량 나왔다

빠르고 편리한 교통혁신, 수도권 30분 출퇴근 시대 이끌 GTX 차량 나왔다

55
0
SHARE

-국토교통부(장관 원희룡)는 GTX-A(파주~동탄, ’24년부터 순차개통) 노선을운행할 철도차량의 최초 출고를 기념하는 행사를 오는 12월 19일(월) 현대로템(주) 창원공장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.

-이번 출고식에는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하여, 윤후덕, 홍정민 국회의원, 현대로템(대표이사 이종배) 및 SG레일(대표이사 정경훈) 관계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.

-출고 차량은 현대로템이 ’21년 10월 제작에 착수하여 1년 2개월만에 완성되었다. GTX-A 구간에는 총 20편성이 운행될 예정이며, 이번 출고를 시작으로 ’24년 6월까지 순차적으로 출고된다.

-GTX는 지하 40m 아래의 대심도 구간을 고속으로 운행하여 서울을 포함한수도권을 빠르게 연결하는 광역급행철도다.-이번에 출고된 GTX 차량은 8칸 1편성으로 구성되어, 1회 운행으로 1천명 이상의 승객을 운송할 수 있다. 최고속도는 180km/h로 기존 지하철(최고속도 80km/h)에 비해 두 배 이상 빠르다.

-(사업구간) 파주∼일산∼삼성∼동탄, 82.1km, 정거장 11개소(창릉역 포함)

-(건설기간) ‘17.3~’24.상(수서~동탄을 시작으로, 파주~서울역 ’24.하, 전구간 ’28년 개통)-(총사업비) 5조 5,960억원(’22년 경상가 기준)

-현재 국토교통부는 GTX-A의 ’24년 상반기 수서~동탄 구간 개통을 목표로 TBM* 등 최첨단 공법을 이용하여 안전하게 공사 중에 있으며,

-’24년 하반기 파주~서울역, ’28년 파주~동탄 전 구간 개통 등 국정과제인GTX의 차질없는 추진을 위하여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.

-(TBM 공법) 다수의 디스크커터를 장착한 커터헤드를 회전시켜 암반을 압력에의해 파쇄하는 공법, 기존 NATM(화약발파식) 공법 대비 소음, 진동이 거의 없음

-한편, 이번 차량에는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GTX를 이용할 수있도록 하는 다양한 첨단기술과 편의장치가 적용되었다.

-먼저, GTX 차량 상부에 탑재된 카메라로 선로 등 철도시설의 이상 상황을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는‘시설물 모니터링 시스템’을 설치해 열차 운행의 안정성을 강화하였다.

-또한, 고속운행 소음을 줄일 수 있는 단문형 출입문(KTX 적용방식)을 설치(한칸 6개, 한쪽 3개) 하였으며, 출입문에 2중 장애물 감지 센서를 적용해 승객이 안전하게 승하차할 수 있도록 한다.

-실내는 이용자 편의성과 쾌적성을 위해 좌석 폭을 일반 전동차보다30cm 넓히고, 공기정화장치·항균 카펫을 설치하였다. 디자인은 시민 선호도 조사(‘20.9), 실물모형 품평회(‘21.6)를 거쳐 최종 결정하였다.

-국토교통부 원희룡 장관은 이날 출고식에서 GTX 차량 첫 출고를 축하하며, “오늘은 수도권 교통혁신의 신호탄을 알리는 매우 뜻깊은 날로, 이번 출고식을 계기로 GTX 시대로 한 걸음 다가섰다”면서,

-“2,600만 수도권 주민들께서 더 이상 잠을 쪼개 새벽에 일어나거나, 가족과의저녁을 포기하지 않으셔도 되도록, ’24년 상반기 수서~동탄 구간을 차질없이 개통하고, 나머지 구간도 순차적으로 건설해 GTX망을 빈틈없이 완성하겠다”고 밝힐 예정이다.

-한편, 이날 행사에는 국토부 청년보좌역과 청년정책위원단 중 수도권에 거주 중인 청년들도 참석하였으며, 원희룡 장관은“미래를 준비하는 청년들이 이동시간을 아낄 수 있도록 앞으로 GTX를 비롯한 수도권 교통 편의를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”고 언급할 예정이다.

NO COMMENTS

LEAVE A REPLY